명당의 기운을 머금은 서울 도심 속의 전원마을, 성북동 나들이 (심우장, 수연산방, 최순우옛집, 인사동...)



' 서울 도심 속의 포근한 전원 마을, 성북동 나들이 '


▲ 수연산방 (상허 이태준 가옥)
☞ 네이버블로그글 보러가기 http://blog.naver.com/py1978/220824977092


싱그러운 5월을 맞이하여 후배 여인네와 함께 나의 즐겨찾기 답사지인 성북동(城北洞)을
찾았다.
도심 속의 전원(田園) 마을로 북악산 동쪽 자락에 감싸인 성북동은 20대 중반부터 1년에
여러 차례 답사나 나들이로 찾는 편이다. 그렇게 질리도록 갔음에도 돌아서면 또 안기고
싶은 곳이 또한 성북동이라 나의 마음을 두고두고 앗아가는 얄미운 곳이기도 하다. 이곳
외에도 부암동(付岩洞)과 백사실(백사골), 북촌(北村), 서촌도 나의 정처없는 마음을 들
었다 놓기를 반복한다.

성북동을 거론하면서 빼놓을 수 없는 것은 바로 이곳의 풍수지리적 지형이다. 이곳은 호
랑이가 담배 맛을 알던 시절부터
'완사명월형(浣紗明月形)'의 명당(明堂) 자리로 명성이
자자했기 때문이다. 즉 '밝은 달빛 아래 비단을 펼쳐놓은 형세'이니 그 자리가 오죽하겠
는가? 바로 그 기운을 받고자 돈과 권력을 꽤나 주무르던 갖은 졸부(간송 전형필 선생은
빼자~!)들이 몰려와 집을 짓고 서식하면서 자연스레 이 땅 최고의 부자 동네를 형성하게
되었다. 하여 어떤 이는 이 땅의 1%가 아닌 0.1%가 사는 동네라고 강하게 꼬집기도 한다.

우리 같은 서민들이 오기에는 다소 꺼림칙한 곳이 분명하지만, 아름답고 의미가 깃든 명
소들이 많아 그 거부감을 감수하고 발걸음을 한다. 아무리 졸부들의 집이 거대하고 대문
이 성문처럼 두터워도 위대한 대자연 형님 앞에선 일개 모래성에 지나지 않는다.
그리고 나는 명소를 보러 것이지 졸부들의 하찮은 저택과 빌라를 보러온 것이 아니며 그
것들은 어디까지나 지나가는 길목에 있는 들러리일 뿐이다. 그러니 괜히 기죽지 말고 가
슴을 당당히 피고 관광객이나 답사객의 입장으로 성북동을 살펴보자. 졸부들에게 집중될
명당의 기운도 조금씩 챙길 겸 말이다.

본글에서는 성북동을 빛낸 20세기 초/중반 인물, 만해 한용운(심우장)과 상허 이태준(수
연산방), 혜곡 최순우(최순우옛집)의 흔적을 다루도록 하겠다. 이들은 모두 성북길 주변
에 있어 찾기는 매우 쉽다.


♠ 만해 한용운 선생이 독립을 염원하며 말년을 보낸 곳
심우
장(尋牛莊) - 서울 지방기념물 7호

성북동 종점(1111, 2112번 종점) 동쪽에 심우장을 알리는 이정표가 있다. 그 이정표를 따라 달
동네 언덕을 150m 정도 오르면 오른쪽에 문화유산 안내문을 내민 심우장이 답사객을 맞이한다.
심우장 주변은
달동네 집들로 가득하여 대궐 같은 집들로 도배가 된 성북로 북쪽과는 완전 대
조를 보인다. 같은 성북동인데도 이렇게 차이가 크다니 세상의 불공평함에 정말 치가 떨린다.


1933년에 지어진 심우장은 정면 4칸, 측면 2칸의 조촐한 크기의 팔작지붕 건물로 겨우 80년 밖
에 숙성되지 않았다. 게다가 산뜻하게 손질된 탓에 고색의 내음도 그리 느껴지지 않는다. 그리
넓지 않은 뜨락에는 만해가 심은 향나무가 어엿하게 성장하여 주인을 대신해 집을 지키고 있으
며, 심우장은 만해의 기념관으로 쓰이고 있다. (심우장의 문화재청 지정 명칭은 '만해 한용운
심우장'임)

~~ 1. 만해 한용운(萬海 韓龍雲, 1879~1944)의 생애 ~~
만해는 1879년 8월 29일 충남 홍성(洪城)에서 태어났다. 그의 본관은 청주(淸州), 본명은 유천
(裕天, 어렸을 때 쓴 이름), 정옥(貞玉, 장성해서 쓴 이름)이며, 호(號)는 만해이다.
서당에서 한학(漢學)을 배웠으며 14세에 혼인을 하였다. 1896년 홀연히 집을 떠나 설악산 오세
암(五歲庵)에 들어갔으며, 처음에는 절의 허드렛일을 돌보다가 출가해 승려가 되었다. 이후 만
주와 연해주를 홀로 여행하다가 1905년 다시 설악산에 들어와 백담사(百潭寺)에서 연곡(連谷)
을 스승으로 삼아 득도에 나섰다. <'만해'란 이름은 스승 만화(萬化)가 지어줌>

1908년에는 전국 사찰 대표 52인의 1명으로 원흥사(
元興寺)에서 원종종무원(圓宗宗務院)을 설
립하고 왜국을 시찰하고 왔으며, 1910년 이후 만주로 건너갔다가 1913년에 귀국, 불교학원 선
생이 되었다. 바로 그해에 '불교대전(佛敎大典)'을 저술하여 대승불교의 반야사상(般若思想)에
입각해 무능한 불교를 개혁하고 불교의 현실참여를 주장하였다.

1916년 월간지 '유심(唯心)'을 발간했고, 1919년 3,1운동 때 민족대표 33인의 하나로 독립선언
서(獨立宣言書)에 앞장 서서 서명을 했다. 그리고 3.1운동 이후 체포되어 3년간 옥살이를 했다.
1926년에는 그 이름도 유명한 시집 '님의 침묵(沈默)'을 출판해 왜에 저항하는 저항문학에 앞
장섰으며, 1927년 신간회(新幹會)에 가입해 중앙집행위원이 되어 경성지회장(京城支會長)이 되
었다.
1931년에는 '조선불교청년회'를 '조선불교청년동맹'으로 개칭, 불교를 통해 청년운동을 강화했
으며,같은 해에 여러 뜻있는 이들의 도움으로 월간지 '불교(佛敎)'를 인수했다. 이후 많은 논
문을 발표하여 불교의 대중화와 독립사상 고취에 힘썼다.

1935년 첫 장편소설 '흑풍(黑風)'을 '조선일보'에 연재했고, 1937년 항일단체인 만당사건(卍黨
事件)의 배후자로 검거되었다. 이후 왜정에 배타적인 자세를 유지하며 불교 개혁과 문학활동을
계속하다가 광복을 겨우 1년 앞둔 1944년 6월 29일 심우장에서 쓸쓸히 눈을 감으니, 그의 나이
65세였다.


▲ 만해 한용운 선생 영정

~~ 2. 만해 한용운과 심우장 ~~
만해는 3.1운동으로 3년간 옥고(獄苦)를 치르고 도심과 가까운 성북동에 셋방을 얻어 빈곤하게
살았다. 그러던 어느 날, 그를 존경하던 승려 김벽산(金碧山)이 찾아와
'성북동 송림(松林) 속에 구입한 52평의 땅이 있습니다. 그 땅을 선생님께 드릴테니 그곳에 집
을 짓고 사십시요'
하면서 지금의 심우장 자리를 주었다. 허나 땅만 있지 돈이 없어 집을 짓지
못했다.
그래서 만해의 부인 유씨(兪氏)가 친일파로 악명이 대단한 조선일보의 방응모 사장을 비롯하여
여러 사람들에게 도움을 청해 금융조합에서 대출을 받아 1933년 지금의 건물을 지었다. 건물의
면적은 약 18평으로 조촐한 크기이다.

이 건물의 특징은 그 흔한 남향(南向)이 아닌 북향(北向)을 하고 있다는 것이다. 그 이유는 남
쪽에 조선총독부(朝鮮總督府)가 있으므로(정확히는 서남쪽이다) 이를 불쾌하게 여겨 북쪽을 바
라보게 만든 것이다. 이를 통해 그의 굳센 독립 의지를 엿볼 수 있다.

심우장이란 이름은
선종(禪宗)의 깨달음의 경지에서 이 과정을 잃어버린 소를 찾는 것에 비유
한10가지 수행 단계 중 하나인 '자기의 본성인 소를 찾는다'는 심우(尋牛)에서 유래된 것이다.
그리고 건물 왼쪽 부분에 '심우장' 현판이 걸려있는데, 독립운동가 겸 서예가이자 간송 전형필
(澗松 全鎣弼)의 정신적인 스승인 오세창(吳世昌, 1864~1953) 선생이 쓴 것이다.

만해가 세상을 뜨자 그의 외동딸인 한영숙씨가 살았다. 허나 유감스럽게도 심우장 건너편에 일
본대사관저가 건방지게 들어서면서 이웃 동네인 명륜동(明倫洞)으로 이사를 가 버렸다. 역시나
부녀간의 질긴 피는 속이지 못하는 모양이다. (심우장은 여전히 한영숙씨 소유로 되어 있음)
그런데 어찌하여 심우장 부근에 일본대사관저가 들어섰는지는 심히 의문이 든다. 왜국이 싫어
서 기껏 북향으로 집을 지었는데, 친일행위로 말썽이 많은 박정희 정권이 그런 것까지 배려를
하지 않고 방관한 모양이다.

이후 만해사상연구소가 이곳을 지켰으며, 만해의 기념관으로 탈바꿈하여 그의 글씨와 저서, 여
러 문서를 전시하고 있다. 또한 성북구청에서 집을 손질하여 심우장 내부를 천하에 공개했다.
(내부 관람 가능, 신발을 벗고 들어가야 됨)


▲ 일창 선생이 쓴 심우장 현판 - 글씨의 기품이 느껴진다.

▲ 만해가 머물던 조그만 방

주인이 가고 없는 방에는 그의 숨결이 배인 여러 유품과 글씨들, 그리고 그의 초상화가 빈 방
을 지킨다. 햇볕이 별로 들지 않는 곳이라 한여름에도 시원하여 방바닥에 앉아 잠시 쉬어가기
에 좋은 곳이다. 허나 그렇다고 너무 오래 머물거나 벌렁 누워 잠을 청하거나, 너무 시끄럽게
떠들지는 말자. 시민 모두가 공유해야 되는 문화유산이기 때문이다.


▲ 심우장 뒷뜨락
현역에서 물러난 굴뚝이 모락모락 연기를 피우던 옛 시절을 회상하며 우수에 젖어있다.


▲ 심우장 부엌
이제는 보기 힘든 정겨운 부뚜막 가마솥 안에 잘 숙성된 누룽지가 들어있는 것은
아닐까? 허나 막상 열어보면 누룽지 대신 무상한 세월이
입힌 먼지만이 털털 날린다.

▲ 만해의 글씨 - 마저절위(磨杵絶韋)
절구공이를 갈아 바늘을 만들었다는 사자성어로 쉬지 말고 열심히
정진하라는 뜻이다.


▲ 만해(卍海)의 호가 적힌 전대법륜(轉大法輪)

▲ 오도송(悟道頌)
1917년 12월 3일 설악산 산중암자인 오세암(五歲庵)에서 깨달음의 세계를
표현한 시문(詩文)이다. 목판에 쓰여진 하얀 글씨는 그의 친필이다.


▲ 만해의 온갖 저서와 관련 서적, 심우장과 그의 안내문이 담긴
가운데 방

◀ 심우장 뜨락에 심어진 향나무 -
성북구의 아름다운 나무 46호
나무의 나이 약 80년


▲ 심우장에 그늘을 드리우는 소나무 - 성북구의 아름다운 나무 31호
나무의 나이 약 90년

심우장 뜨락에는 오래된 나무 2그루가 아낌없이 그늘을 드리우고 있다. 늘씬한 키를 자랑하는
향나무는 만해가 직접 심었다고 하며 아름다운 수관을 자랑하는 소나무는 심우장이 있기 이전
부터 있던 존재로 서로의 아름다움을 뽐내며 심우장을 수식하는 정원수가 되었다.

조국의 광복을 꿈꾸며 절치부심(切齒腐心)하던 만해를 매일마다 지켜보던 자연의 산물로 그의
벗이 되기도 하고, 때로는 문학 소재가 되기도 했으며, 여름의 제국(帝國)에는 시원한 그늘을
드리우고, 겨울 제국에는 추운 바람을 온몸으로 막아주던 그야말로 만해를 위해 모든 것을 베
풀던 존재였다. 만해는 이 세상을 떠났지만 이들 나무는 여전히 살아 남아 그의 빈 집을 지키
며 이곳을 찾은 나그네에게 당시의 상황을 아련히 속삭인다.


※ 심우장 찾아가기 (2016년 9월 현재)
* 지하철 4호선 한성대입구역(6번 출구)에서 1111, 2112번 시내버스를 타고 성북동(서울다원학
교) 종점에서 하차, 버스가 왔던 방향으로 조금 내려가면 심우장을 알리는 이정표가 있다.
* 심우장은 아침 9시부터 18시까지 관람이 가능하다. 입장료는 없음
* 소재지 - 서울특별시 성북구 성북동 222-1 (성북로29길 24)


▲ 심우장 앞에 자리한 붉은 벽돌집
심우장을 관리하는 사람들이 머무는 집으로 만해사상연구소로 쓰이기도 한다.
이곳은 관람객 통제구역임~~

▲ 심우장 앞 골목길 - 어린 시절 뛰어놀던 그 비슷한 분위기의 골목길이다.
저 골목길의 끝에서 혹여 나의 꼬마 시절과 마주치는 것은 아닐까?


심우장 골목길은 서울 시내에 흔히 있는 조그만 골목길이지만 심우장과 그를 꾸미는 소나무의
위엄 때문인지 매우 특별하게 다가온다. 저 골목길을 오르면 달동네인 북정마을이 나오며, 그
마을 역시 성북동의 일부이다. 분명 같은 성북동인데, 졸부 동네와 서민 동네가 한 하늘 아래
공존하는 불편한 진실이 숨겨져 있는 것이다.
북정마을에서 한양도성 산책로로 진입이 가능하며, 암문(暗門)으로 도성 내부로 들어갈 수 있
다.


♠ 월북 문학가 상허 이태준이 살던 집, 지금은 수연산방이란 이름으로
성북동 제일의 전통찻집으로 거듭난, 상허 이태준 가옥
(尙虛 李泰俊 家屋)- 서울 지방민속문화재 11호


▲ 수연산방(壽硯山房)의 바깥 풍경

송미술관과 심우장 중간인 성북구립미술관 서쪽에 전통 기와담장과 나무로 몸을 가린 기와집
이 머물고 있다. 그 집이 바로 성북동의 주요 명소이자 이곳의 굵직한 전통 찻집으로 사람들로
미어터지는 수연산방이다.

수연산방은 월북작가로 국내에서도 오랫동안 좋지 않은 대접을 받았던 상허 이태준(尙虛 李泰俊
)의 집이다. 이곳은 성북동의 배꼽 부분에 해당되는 곳으로 그도 완사명월형의 기운을 듬뿍 받
고 싶었는지 1900년대 초반에 지어진 것으로 여겨지는 이 집을 1933년에 매입하여 머물렀다.
그는 여기서 1946년까지 가족과 살았으며,
'달밤','돌다리','황진이' 등 수많은 작품이 여기서
태어났다. 이른바 그의 문학의 산실(産室)인 셈이다.

집의 규모는 대지 약 120평, 건물 면적 23.2평으로 서남향(西南向)을 하고 있다. 건물은 사랑채
와 안채를 합친 본채 하나로만 이루어져 있는데, 조그만 대문을 들어서면 아기자기하게 펼쳐진
뜨락이 눈길을 단단히 잡아매며 하늘을 가리고 선 나무와 온갖 화초(花草)가 가득해 산속의 별
장에 들어선 기분이다.
산방 동쪽에는 찻집으로 쓰이는 본채가 있으며, 서쪽에도 기와집이 있으나 이는 찻집을 확장하
면서 새로 지은 것이다. 또한 예전에는 '상심루'란 건물이 본채 앞에 있었으나 6.25전쟁 때 파
괴되었다.

죽간서옥(竹澗書屋)이라 불리는 본채는 앞부분은 팔작지붕이고, 뒷부분은 맞배지붕으로 'ㄱ'자
형 구조를 하고 있으며, 중앙 2칸을 대청으로 하고 대청 남쪽에는 1칸 크기의 안방을, 안방 앞
에는 작은 1칸 크기의 누마루가 있다. 그 뒤에 반칸 크기의 부엌을 두었으며, 대청 북쪽에는 1
칸의 건넌방이 있고, 대청과 건넌방 앞에 툇마루가 있으며, 건넌방 뒤에 1칸의 뒷방이 있다.

이태준이 월북하자 그의 남겨진 가족들은 나라의 눈치를 보며 힘들게 살았으며, 1977년에 20세
기 초반 개량 한옥의 모습을 잘보여주고 있는 점과 사랑채와 안채를 합친 특이한 구조로 인해
서울시 지방문화재로 지정되었다. 1999년에는 그의 외종손녀인 '조상명'이 이 집을 전통찻집으
로 손질하여 속세에 활짝 문을 열었다. 당시 성북동은 지금처럼 제대로 된 찻집이나 까페가 없
던 시절이니 거의 성북동의 전문 전통찻집 1호나 다름이 없다.
찻집의 이름은 이태준의 당호(堂號)인 수연산방으로 삼았는데, 수연산방이란 '오래된 벼루가 있
는 산속의 작은 집'이란 뜻이다. 왜정(倭政)까지만 해도 이곳은 산속 같은 변두리라 그 이름이
딱 어울렸으나 이제는 졸부들의 집이 주변에 가득해 주택가 속의 외로운 기와집이 되었다.

수연산방은 고풍스런 분위기와 한옥에서 일다경(一茶頃)의 여유를 누릴 수 있다는 매력으로 속
인들의 입과 입을 거쳐 찾는 이가 늘었으며, 간송미술관과 길상사, 삼청각, 심우장 등 성북동의
기라성 같은 명소들이 크게 인기를 누리면서 그 후광(後光)을 단단히 봤다. 하여 성북동에서 꼭
가봐야 직성이 풀리는 전통찻집으로 명성이 높아졌고, 돈을 삽으로 쓸어담을 정도로 호황을 누
리고 있다.
휴일에는 거의 자리를 잡기가 힘들 정도로 올 때마다 만원이라 여러 번 발길을 돌린 쓰라린 기
억이 있다. 이토록 늘어나는 손님을 해결하고자 서쪽에 새로 건물을 지었으나 역시나 역부족이
다. 하지만 더 이상의 신축이나 증축도 어렵다. 주어진 공간을 다 썼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지
방문화재로 지정된 본채를 건드릴 수도 없는 노릇이고 자칫 잘못 손댔다가는 고풍스런 분위기
마저 해칠 수 있다. 괜히 욕심부리지 말고 지금 그대로 두는 것이 수연산방 주인이나 손님 모
두에게 좋다.

▲ 이태준 문학의 산실 표석

▲ 뜨락에 심어진 돌기둥과 석등

* 상허 이태준(1904~?)의 간략한 삶
이태준은 강원도 철원 출생으로 호는 상허(尙虛)이다. 그의 아버지는 개화파(開化派)의 지식인
으로 활약했던 이문교(李文敎)로 함경남도 덕원감리서(德源監理署)에서 관리로 있었는데, 수구
파에 밀려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로 건너가 여기저기를 전전하다 죽은 것으로 전해진다. 그러다
보니 이태준의 가정형편은 썩 좋은 편이 되지 못했으며, 9살에 어머니까지 별세하면서 친척집에
얹혀 살게 된다.

그는 책장사를 해가며 1920년 휘문고등보통학교에 입학, 당시 그 학교 교사였던 이병기(李秉岐
)의 영향을 받아 고전문학의 소양을 듬뿍 쌓았다. 그 소양은 나중에 소설가로 성장하는 밑거름
이 되었음은 두말할 필요가 없을 것이다. 허나 학교의 무슨 비리나 문제가 있었는지 불합리한
운영에 불만을 품고 동맹휴학을 주도하다가 퇴학을 당했다.

1925년 '조선문단'에 단편소설 오몽녀(五夢女)가 입선되어 시대일보(時代日報)에 발표를 했고,
1926년 왜열도로 건너가 동경 조오치대학(上智大學) 문과에 진학해 신문과 우유 배달로 힘겹게
돈을 충당하면서 공부를 했으나 재정난을 이기지 못해 결국 중퇴하고 귀국했다.

1929년 개벽사(開闢社)에 들어가 기자로 일했고, 조선중앙일보 학예부장을 역임했으며, 1930년
에 이화여전 음악가 출신인 이순옥과 혼인하여 가정을 꾸렸다. 그리고 1933년에는 그동안 모은
돈으로 성북동에 집을 구입해 본격적인 작품활동에 돌입했으며, 바로 그해 이효석(李孝石)과 김
기림(金起林), 정지용(鄭芝溶), 유치진(柳致眞) 등과 친목단체인 구인회(九人會)를 결성했다.
그 시절 평론가이던 최재서(崔載瑞)는 시는 정지용(鄭芝溶), 산문은 이태준이라 할 정도로 문장
의 달인으로 평가를 받았으며, 순수 문학의 기수, 한국 단편의 완성자라는 칭송을 받았다.

1939년부터 1941년까지 순수문예지 '문장(文章)'을 주재하여 수많은 문제작품(問題作品)을 발표
했고, 역량있는 신인들을 발굴해 문단에 크게 공헌했다. 그리고 1931년 '아무일도 없소(동광,
1931.7.)'를 시작으로 '불우선생(不遇先生/삼천리, 1932.4)','꽃나무는 심어놓고(신동아, 1933
,3)','달밤(중앙, 1933.11)', 손거부(孫巨富/신동아, 1935.11)','가마귀(조광, 1936.1),'복덕방
(조광, 1937.3)' 패강냉(浿江冷/ 삼천리문학, 1938.1)','농군(문장, 1939.7)', '밤길(문장,
1940·5·6·7합병호)','무연(無緣/ 춘추, 1942.6)','돌다리(국민문학, 1943.1) 등을 냈다.
1945년 이후 민족의 과거와 현실적 고통을 비교하는 문제의식을 드러낸 '해방전후(解放前後/문
학, 1946.8)'는 그의 간결하면서도 호소력 있는 묘사적 문장으로 속인들의 호응을 크게 받았다.

1945년 문화건설중앙협의회 조직에 참여하였고, 1946년 조선문학가동맹 부위원장으로 활동하면
서 '해방전후'로 조선문학가동맹이 제정한 제1회 해방기념 조선문학상을 받기도 했다. 그러다가
1946년 여름 홍명희(洪命憙)와 함께 돌연 월북(越北)했다.
1946년 10월에는 북한의 조선문화사절단의 일원으로 소련을 다녀왔고, 북조선문학예술총동맹의
부위원장까지 지냈다. 그리고 6.25시절에는 종군작가로 낙동강 전선까지 내려왔다고 한다. 허나
1952년부터 북한당국으로부터 사상검토를 당하고 과거를 추궁받았으며, 1956년 친일혐의와 우경
적인 작품을 썼다는 이유로 함흥(咸興)으로 추방당해 콘크리트 블럭 노동자가 되었다. 그리고
이후 그의 행적은 전해지는 것이 없다. 아마도 소리소문 없이 처단된 듯 싶다.

그의 1945년 이전 작품은 대체로 시대적 상황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경향을 띄기보다는 구인회
의 성격에 맞는 현실에 초연한 예술지상적 색채를 진하게 나타내고 있다. 인간 세정(世情)의 섬
세한 묘사나 동정적 시선으로 대상과 사건을 바라보는 자세 때문에 단편소설의 서정성(抒情性)
을 높여 예술적 완성도와 깊이를 세워 나갔다는 점에서 우리나라의 대표적 단편소설 작가로 평
가받는다.
1945년 이후에는 조선문학가동맹의 핵심으로 활동하면서 작품에도 사회주의적 색채를 담으려고
노력하였다. 특히 북한 종군기자로 전선에 참여하면서 쓴 '고향길(1950)'이나 '첫전투(1949) 등
은 생경한 이데올로기를 여과없이 드러냄으로써 왜정 때 쓴 작품에 비해 예술적 완성도가 훨씬
떨어진다. 그런데 그가 월북한 것도 자의적인 것이 아닌 강제로 갔다는 이야기가 있으며, 1956
년 이후 숙청으로 사라진 것은 그가 철저한 사회주의적 작가가 아니었음을 보여주는 대목으로
보기도 한다.

어쨌든 월북작가이기 때문에 우리나라 정부에서 그의 작품을 몽땅 통제하면서 그의 이름과 작품
은 생매장을 당했다. 그렇게 어둠 속에 가려진 그의 존재는 1988년 통제에서 풀려나면서 정지용
과 더불어 다시 세상에 드러나 재조명을 받기 시작했으며, 그의 작품에 대한 관심과 연구가 활
발하게 진행되어 이제는 중/고등학교 교과서에도 쥐가 날 정도로 등장할 정도이다.
또한 그의 외종손녀의 노력으로 그의 집은 수연산방이란 이름으로 속세에 널리 알려졌고, 자연
히 그의 이름 3자와 작품도 덩달아 알려지게 되었다.

※ 수연산방 찾아가기 (2016년 9월 기준)
* 지하철 4호선 한성대입구역(6번 출구)에서 1111, 2112번 시내버스를 타고 쌍다리(성북구립미
술관) 하차, 여기서 서쪽(내린 방향을 기준으로 왼쪽)으로 2분 정도 걸으면 성북구립미술관
이 나오는데, 바로 옆에 돌담을 두른 기와집이 있다. 거기가 수연산방이다.
* 운영시간은 10시부터 20시까지로 다양한 전통차를 판매한다. (가격은 인사동보다 조금 비쌈)
* 소재지 - 서울특별시 성북구 성북동 248 (성북로26길8 ☎ 02-764-1736)


▲ 문이 활짝 열린 수연산방 정문

▲ 뚜껑이 닫힌 우물
본채 앞에 사람 키 정도로 땅을 파 석축을 입히고 그 중앙에 우물을 팠다.
이태준 일가에게 시원한 물을 선사했던 우물은 오래전에 생명을 다해
지금은 겉모습만 남았다.

▲ 문학의 향기와 차의 향기가 한데 어우러진 수연산방 본채(죽간서옥)

죽간서옥이라 불리는 본채의 방과 툇마루에는 차 1잔의 여유를 누리는 사람들로 발을 디딜 공간
이 없다. 이곳은 구인회 회원들의 모임 장소로 우리들 귀에 매우 익숙한 이효석, 정지용도 자주
찾았다. 그들은 여기서 다과나 곡차(穀茶)를 즐기며 서로의 작품을 이야기하고 토론 했으며, 세
상 걱정에 자주 밤을 샜다고 전한다.
죽간서옥은 대나무 숲 사이의 서옥(書屋)을 뜻하며, 건물 안에는 이태준의 손때가 깃든 유물과
그가 직접 쓴 작품과 서적들이 담겨져 있다.


▲ 빛바랜 수연산방 현판의 위엄 - 이태준의 글씨로 전해진다.
빛바랜 부분이 많아서 수십 년이 아닌 200년은 거뜬히 묵은 현판 같다.

▲ 빛이 바랜 죽간서옥 현판 - 이태준 글씨
죽(竹) 글씨 위가 하얗게 바래지면서 마치 대나무에 쌓인 눈을 보는 듯 하다.

▲ 본채(죽간서옥) 앞에 소나무 분재와 여러 화분들

▲ 뜨락 중앙에 자리한 사철나무 - 성북구의 아름다운 나무 34호
수연산방에서 단연 돋보이는 자연물로 아담한 키로 주변 뜨락을 햇볕으로부터 지킨다.
나이가 50년 정도 되었다고 하는데, 50년이면 이태준과는 전혀 관련이 없고,
아마도 그의 가족이 망중한을 달래고자 심은 듯 싶다.

▲ 뜨락을 수식하는데 조금이나마 일조하고 있는 벌개미취와 여러 꽃들


♠ 시민들이 지켜낸 시민문화유산 1호, 우리나라 고고미술에 평생을 바친
최순우(崔淳雨) 옛집 -
등록문화재 268호

한성대입구역(4호선) 5번 출구를 나와서 성북동 방면으로 10분 정도 걸으면 왼쪽 골목에 빌라와
주택 사이로 별천지처럼 들어앉은 기와집 하나가 두 눈에 달려올 것이다. 그 집이 바로 우리나
라 고미술 연구에 크게 헌신했던 혜곡(兮谷) 최순우 선생이 말년을 보냈던 현장이다.

이곳은 삼청각(三淸閣)과 더불어 성북동의 차세대 명소로 존재감을 드러낸 지는 몇 년 되지 않
았다. 이제는 간송미술관, 길상에 버금가는 성북동의 주요 명소로 단단히 자리를 닦았는데, 자
칫 개발의 칼질 앞에 이슬로 사라질 뻔했던 것을 뜻있는 시민들이 발벗고
서 개인마다 1평씩
구입하여 지킨 문화유산으로 매우 의미가 남다르다. 시민들이 지키고 가꾼 시민문화유산 1호로
재단법인 내셔널트러스트(National Trust)문화유산기금에서 관리하고 있다.

이곳에 둥지를 틀었던 최순우(1916~1984)는 1916년 4월 27일, 경기도 개성(開城)에서 태어났다.
처음 이름은 희순
()으로 개성 송도()고보를 나와 1943년 개성박물관에 입사했는데, 당
시 개성박물관장인 고유섭()에게서 많은 것을 배우면서 고미술에 뜻을 굳혔다고 전한다.

1945년 국립중앙박물관으로 자리를 옮겨 학예관과 미술과장, 학예연구실장을 지냈으며, 1950년
6.25가 터지자 이승만 정권의 무책임한 한강인도교 폭파로 인해 한강을 건너지 못하고 그만 북
한군에게 잡히고 만다.
서울을 접수한 북한은 간송미술관<澗松美術館, 당시는 북단장(北壇莊)과 보화각(葆華閣)이라 불
림>에 있던 문화유산에 군침을 흘리고 박물관에서 일했던 최순우와 소전 손재형(孫在馨)을 불러
그것을 모두 포장해 지정된 곳으로 옮기라고 지시했다.
최순우와 손재형은 간송 전형필(澗松 全鎣弼)이 힘들여 수집한 문화유산의 북송만은 어떻게든
막아보고자 기가 막힌 눈속임작전을 감행했는데 마침 운이 좋게도 감독관으로 온 공산당원 기(
奇)씨란 사람은 어벙벙하고 무식한 작자였다.

그들은 기씨에게 왜국(倭國) 판화로 된 춘화(春畵, 미성년자 관람불가급 그림)를 보여주고, 보
화각 지하실에 있던 화이트호스 위스키를 권해 허구헌날 술에 쩔게 만들었다. 또한 문화유산 선
별 기준에서 좋은 것은 나쁘다. 나쁜 것은 좋다고 속이고, 물건을 하나 가져다가 풀면 이건 아
니라고 다시 싸게 하고, 목록이 잘못되었다고 하면서 다시 하게 했다.
포장이 진행되면 감독관에게 상자를 사와라, 목수가 없다 등으로 자꾸 태클을 걸고 손재형은 일
부러 생다리에 붕대를 매면서 다리가 아프다고 연극까지 하면서 9월 28일 서울 수복까지 포장되
어 상자에 담긴 것은 하나도 없었다.
이렇게 3달이 다되가도록 아무런 진척이 없자 뚜껑이 열린 북한 당국은 사람을 보내 그들을 추
궁하려고 했다. 허나 그때 우리군과 유엔군이 서울을 탈환하면서 다행히 추궁은 면하게 된다.
어쨌든 그들의 재치와 하늘의 보살핌으로 간송미술관의 유물은 모두 북송을 면할 수 있었고 그
인연으로 간송 전형필과도 가까운 사이가 된다.

6.25 이후 서울대와 고려대, 홍익대에서 미술사 강의를 했으며, 1967년 이후 문화재위원회 위원
과 한국미술평론가협회 대표, 한국미술사학회 대표를 역임하고 1974년 국립중앙박물관장이 되어
박물관을 크게 발전시켰다. 1981년 홍익대 대학원에서 명예문학박사 학위를 받았으며, 1984년
12월 16일 성북동 자택(지금의 최순우 옛집)에서 숙환으로 별세했다. 그때 그의 나이 68세였다.

그는 고미술 외에 현대미술에도 조예가 깊었고, 이 땅의 박물관사에 큰 업적을 끼쳤다. 주요 논
문으로는 '단원 김홍도 재세연대고()','겸재 정선론()', 한국의
불화()','혜원 신윤복론(),'이조(李朝)의 화가들' 등이 있고 저서는 삼척동자
도 다 안다는 '무량수전(無量壽殿) 배흘림 기둥에 기대서서'와 '한국미술사' 등이 있다.


▲ 최순우 선생의 왕년의 모습

최순우 옛집은 1930년대에 지어진 한옥으로 경기도 지방 한옥 양식을 띄고 있다. 'ㄱ'자의 본채
와 'ㄴ'자의 사랑채, 행랑채가 있으며, 전체적으로 'ㅁ'자의 구조를 취하고 있다. 본채 뜨락에
는 닫혀진 우물이 있고, 그 옆에는 작은 우물이 있다. 최순우는 1976년 이 집을 구입해 1984년
숨을 거둘 때까지 거주했으며 '무량수전 배흘림 기둥에 기대서서'를 집필했다.

그가 사라진 이후, 개발의 칼질이 슬슬 압박을 가해오면서 그야말로 풍전등화의 위태로운 신세
가 되고 만다. 이 집을 밀어버리고 빌라를 만들려고 했기 때문이다. 그 청천벽력과 같은 소식을
전해 들은 뜻있는 사람들이 시민운동단체인 한국내셔널트러스트를 창단해 그 집을 흔쾌히 매입
하면서 개발의 무자비한 칼질은 그들에 의기 앞에 보기 좋게 고개를 숙이고 말았다.
허나 주인이 사라진 옛집은 많이 지쳐 있었다. 그래서 내셔널트러스트는 2003년부터 2004년까지
혜곡이 살았던 시절의 사진과 그의 지인들의 자문을 참고하여 사랑방과 집을 복원하고 뜨락을
꾸미면서 그 집에 '시민문화유산1호'란 별칭을 주었다. (전시공간 확보를 위해 바깥채 2칸을 증
축하는 등의 변형이 좀 있음) 우리나라 최초로 민간에서 문화유산을 구입해 지킨 유서 깊은 곳
이기 때문이다.

현재 안채는 전시 공간과 최순우기념관으로 쓰이고 있고, 동쪽 행랑채는 사무실, 서쪽 행랑채는
회의실과 휴식공간으로 꾸몄다. 그리 넓지 않은 뜨락은 전통식으로 아기자기하게 손질하여 나무
와 풀, 꽃 등이 뜰을 장식하고 있으며, 안채 앞뜰 중앙에는 아름드리 소나무가 그늘을 드리운다
. 뒷뜨락과 모서리 공간에는 기증을 받거나 수습해온 동자상과 문인석, 맷돌, 석구(石臼) 등 다
양한 석물을 배치해 간송미술관의 뜨락을 꿈꾼다.
구석마다 그들이 자리를 채우니 넓고 알찬 느낌을 선사한다. 게다가 뒤뜰에 야외도서관을 두어
최순우가 쓴 글과 여러 서적, 그와 관련된 서적을 읽으며 독서의 여유도 누릴 수 있으며, 뒷뜰
뒤쪽에는 높은 담벼락으로 그늘이 가득해 시원하다.

안채 내부는 접근과 촬영이 통제되어 있으나 사무실에 허가를 구하면 내부 진입/촬영이 가능하
며, 쪽마루에 앉아 한옥의 미와 일다경(一茶頃)의 여유를 누리며 쉬어갈 수 있는 도심 속의 새
로운 오아시스이다. 또한 주말과 휴일에는 다양한 공연과 전시회 등의 이벤트가 열려 어린이와
학생, 가족단위 나들이객들이 많이 찾는 대중적인 명소이자 살아있는 한옥 공간으로 위엄을 날
리고 있다.

길상사의 창건주인 길상화(김영한)가 자신이 일군 고급요정(대원각)을 절로 바꾸어 속세에 선물
했듯이 이 집 또한 최순우와 그의 집을 지키던 뜻 깊은 이들이 속세에 남긴 소중한 선물이자 작
품이다. 또한 2006년에는 국가 지정 등록문화재로 지정되어 국가지정문화재의 지위를 당당히 누
리고 있다.
성북동으로 넘어가는 길목에 자리해 있어 잠시 길을 멈춰 최순우 선생의 체취를 느끼며 쪽마루
에 걸터앉아 한옥의 아름다움에 심취하며 쉬어가기에 아주 좋은 곳이다.

※ 최순우 옛집 찾아가기 (2016년 9월 현재)
* 지하철 4호선 한성대입구역(6번 출구)에서 1111, 2112번 시내버스나 성북구마을버스 02, 03번
을 타고 홍익대부속중고등학교 입구에서 하차, 또는 5번 출구를 나와서 도보 10분, 길가에 최
순우 옛집을 알리는 이정표가 있다.
* 관람기간 : 4월 1일 ~ 11월 30일까지 (12~3월은 개방안함)
* 관람요일 : 매주 화요일 ~ 토요일 (축제기간에는 일요일도 개방, 추석 당일은 휴관)
* 관람시간 : 10시 ~ 16시 (15시 30분까지 입장 가능 / 축제기간에는 17시까지 개방)
* 관람료 : 공짜 / 20인 이상 단체는 사전 예약 요망
* 옛집 내부에서 음식 섭취 행위는 통제하고 있다.
* 건물 면적 - 대지 395.042㎡, 건평 101.92㎡, 한옥 2동
* 소재지 - 서울특별시 성북구 성북2동 126-20 (성북로15길 9 ☎ 02-3675-3401~2)
* 내셔널트러스트 최순우 옛집 홈페이지는 아래 사진을 흔쾌히 클릭한다.


▲ 빌라와 주택들 사이에 고풍스럽게 들어앉은 최순우 옛집의 위엄
애미도 몰라본다는 천박한 개발의 칼날도 고개를 푹 숙인 현장이다.

▲ 속세를 향해 문을 연 최순우 옛집 대문

▲ 안채 앞뜰에 높이 솟아 옛집에
그늘을 드리우는 소나무


▲ 대문을 들어서면 바로 나타나는 안채 앞뜰

▲ 최순우 옛집 관리사무실로 쓰이는 동쪽 행랑
'무량수전 배흘림기둥에 기대서서','나는 내것이 아름답다' 등의 최순우 저서와
전통차를 판매한다.

▲ 소나무 옆에 뚜껑이 닫힌 죽은 우물
최순우와 그 이전 주인 일가의 식수를 제공했던 네모난 우물
허나 지금은 뚜껑이 닫힌 채 겉모습만 남아있다.

▲ 여러 석물과 방석, 서적들이 놓인 뒷뜨락 남쪽(야외도서관)
돌의자에 놓인 책은 마음껏 볼 수 있으며, 돌의자나 안채 뒷쪽 쪽마루에
걸터앉아 독서에 임하면 된다.

▲ 동쪽 행랑에서 바라본 뒷뜨락

▲ 조그만 맷돌과 빗물이 고인
석구(石臼, 돌통)

▲ 표정이 앳된 보이는 조그만 동자상
몸집이 너무 작아 딴 마음(?)을 품기에 매우
좋겠지만 그도 엄연한 돌이다.


▲ 돌이 박힌 뒷뜨락 돌길과 장승 2기 (오른쪽 장승은 수풀에 가려짐)

돌길이 우리네 인생처럼 너무나 짧다. 발을 들이기가 무섭게 끝나기 때문이다. 그 앞에는 재미
나게 생긴 장승 2기가 돌길을 지키고 있어 이곳에 볼일이 있어 찾아온 나쁜 기운도 그들의 얼굴
앞에 자신의 본분도 잊은 채 발길을 돌릴 것이다.


▲ 뒷뜨락에 자리한 둥그런 탁자

둥그런 탁자 주변에는 머리에 방석을 쓴 키 작은 돌의자 7개가 둘러져 있다. 저들은 독서와 이
야기꽃을 피우는 공간으로 탁자에는 최순우 옛집과 내셔널트러스트 관련 자료가 놓여져 있다.


▲ 뒷뜨락 장독대
장독대에는 무언가 숙성의 과정을 밟고 있으리라 생각하겠지만
저들은 속이 빈 장식용이다.

▲ 옛집의 서쪽 모서리를 지키는 2기의 조그만 문인석(文人石)
저들의 표정에 부질없는 세월의 고된 모습이 묻어난 듯 하다.

▲ 시민들의 조촐한 휴식공간
안채 뒤쪽 쪽마루

▲ 최순우 선생의 기품과 학식이 고스란히
묻어난 안채 내부 - 복원하는 과정에서
꾸며진 부분도 적지 않다.


▲ 최순우 옛집의 뒷통수 (안채 서쪽 담장길)

흙으로 만든 토담과 시냇물의 징검다리처럼 박석(薄石)이 박힌 정겨운 담장길, 담장 너머가 자
연의 공간이거나 한옥이었다면 그 운치는 곱배기가 되었을텐데, 빌라와 슬레이트 지붕이 그 자
리를 대신하니 그나마 우러난 정겨움과 운치도 절반으로 떨어지는 것 같다. 지우개가 있다면 담
장 밖 풍경을 싹싹 지우고 싶을 뿐이다.


▲ 서쪽 행랑채에 진열된 여러 도장과 최순우의 어록 1구절
혜곡의 손때가 묻어난 도장들이다.

▲ 서쪽 행랑채에 진열된 도장과 조그만 자기들 - 혜곡의 유품

▲ 안채 거실에 걸린 최순우의 사진과 그의 일대기가 적힌 장문의 안내문


▲ 마루에 놓인 커다란 함지박

▲ 개성만두집인 인사동 궁에서 먹은 떡만두국

이렇게 성북동을 둘러보고 시내로 나와 인사동(仁寺洞)을 찾았다. 어느덧 모락모락 연기가 피어
오르는 저녁밥 생각이 간절해지는 시간이라 무엇을 먹을까 궁리를 하다가 오랜만에 경인미술관
맞은편에 있는 개성만두집 궁으로 들어갔다.
이 집은 인사동에 딱 어울리게 한옥으로 되어있다. 다행히 자리가 널널하여 방으로 들어가 자리
를 폈는데, 나는 떡만두국을 먹고 여인네들은 조랭이떡만두국을 먹었다. 만두국만 먹으면 허전
할 듯 싶어서 전을 하나 시켰는데, 가격이 그새 세월의 무게가 단단히 더해져 죄다 1만원을 호
가한다. 녹두전을 먹을까 하다가 가격이 그나마 낮은 김치전을 주문했다.

제일 먼저 배추김치와 무김치, 나박김치로 무장된 밑반찬이 펼쳐졌는데, 나박김치가 이곳의 자
랑으로 김칫물이 매우 달콤하고 시원하다. 그래서 거의 3덩이나 비웠다. 그리고 본 메뉴인 떡만
두국이 나타나 우리의 심판을 기다린다. 만두는 경기도 개성식으로 왕만두처럼 매우 두텁다. 육
수도 꽤나 숙성시킨 듯, 맛이 얼큰한 것이 좋았고, 떡과 소고기도 입맛에 맞는다. 일행들도 조
랭이떡만두국을 먹느라 정신이 없어 이내 그릇을 비운다.


▲ 떡만두국의 위엄

▲ 김치전의 위엄

만두국을 입에 대기가 무섭게 김치전이 앞에 차려진다. 김치전은 동그란 큰 그릇에 담겨져 있는
데, 조금 맛이 짠 것 같다. 그래도 배가 고파서인지 만두국과 함께 전도 말끔히 비워 어느 것도
남기지 않았다. 만두국의 가격은 인사동이란 프리미엄 때문인지 시중보다는 조금 비싸며 물가가
오른다는 핑게로 계속 가격을 올리고 있으니 이러다가 10,000원을 주고 만두국을 먹고, 파전 하
나에 2만원을 호가하는 시대가 오는 것은 아닌지 우려된다. 아무리 맛이 좋아도 만두국 주제에
1만원이나 주고 먹기에는 좀 아깝기 때문이다.

이렇게 하여 5월 성북동 나들이는 기분 좋게 막을 고한다.~~~

 


* 까페와 블로그에 올린 글은 공개일 기준으로 딱 9일까지만 수정/보완 등의 업데이트가

이루어집니다.
* 본글의 내용과 사진을 퍼갈 때는 반드시 그 출처와 원작자 모두를 표시하시기 바랍니다.
(상업적 이용은 댓글이나 메일, 전화연락 등으로 반드시 상의바람, 무단 사용은 안됨)
* 글씨 크기는 까페와 블로그는 10~12pt, 원본은 12pt입니다.(12pt기준으로 작성됨)
* 오타나 잘못된 내용이 있으면 즉시 댓글이나 쪽지 등으로 알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외부링크 문제로 사진이 안뜨는 경우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모니터 크기와 컴퓨터 사양, 사용 기기(컴퓨터, 노트북, 스마트폰 등)에 따라 글이 이상
하게 나올 수 있습니다. (가급적 컴퓨터나 노트북으로 보시기 바람)
* 공개일 - 2016년 9월 27일부터
* 글을 보셨으면 그냥 가지들 마시구 공감이나 추천을 흔쾌히 눌러주시거나 댓글 몇 자라도
달아주시면 대단히 감사하겠습니다.


Copyright (C) 2016 Pak Yung(박융), All rights reserved


by 백사골선비 | 2016/10/06 15:38 | 서울 성북동 스폐셜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pynce43.egloos.com/tb/11235135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다음 페이지 ▶